이미지명
상품검색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 공지사항

게시글 검색
중소기업중앙회 - 식약청장에 감사패수여 신문기사내용
개암식품 조회수:2775
2012-07-26 18:38:24


중소기업중앙회(죽염조합)- 식약청장에 감사패수여

  • 이희성(왼쪽) 식품의약품안전청장이 26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으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기업중앙회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6일 이희성 식약청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규제 업무를 하는 정부기관도 해당 분야를 잘 살리면 중소기업들에 큰 유익을 가져다줄 수 있다는 좋은 본보기"라며 "이 같은 사례가 다른 정부부처에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식약청의 도움을 받은 한국죽염공업협동조합과 죽염업계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계를 적극적으로 도와달라는 부탁이었다.

죽염업계가 식약청에 감사의 뜻을 전하게 된 계기는 2년여 전으로 거슬러올라간다. TV 소비자고발 프로그램에서 \'쇳가루 범벅 죽염\'을 고발하자 소비자들의 불신ㆍ불만이 들끓고 죽염업계는 생산을 중단해야 할 정도로 위기를 맞았다. 식약청도 비상이 걸렸다. 수거검사 결과 시료 13건에서 10건이 현행 기준상 부적합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식품에서 일반적인 금속성 이물질 검출 시험법은 죽염이든 고춧가루든 물에 완전히 용해시킨 뒤 1만가우스의 강한 자석에 노출, 여기에 달라붙은 금속물질의 양이 1㎏당 10㎎ 이상이면 부적합 판정을 받는다.

하지만 영세한 죽염업계는 원인을 규명할 시설이나 전문인력이 없었다. 결국 식품ㆍ의약품 안전을 위한 기업 규제ㆍ감시를 주 업무로 하는 식약청이 구원투수로 나섰다. 식약청 산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의 김동술 식품감식과학팀장(현 식약청 첨가물기준과장)은 원인분석에 들어갔다. 하지만 원료(중금속이 전혀 검출되지 않는 천일염)나 스테인리스 제조설비를 사용하는 제조 과정에서 쇳가루가 검출될 수 있는 요인은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자석에 달라붙은 물질이 무엇인지 확인하기 위해 화학연구원원소분석을 의뢰했다. 그 결과 나트륨ㆍ마그네슘ㆍ칼륨ㆍ망간 등 인체에 유익한 미네랄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실험 결과 천일염을 녹여 죽염으로 만드는 과정에 여러 차례 고온(섭씨 700~1,300도)을 가하는데 이때 이들 물질이 이온화가 이뤄지면서 일시적으로 자성을 띄는 바람에 쇳가루가 아닌데도 자석에 달라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팀장 등 식약청 직원들은 이 같은 특성을 가진 죽염에 적합한 시험법(검사법)도 만들어 8월부터 시행된다.

정락현 한국죽염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식약청의 도움은 우리 죽염업계로서는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 것과 같다"면서 "우리 전통식품인 죽염의 안전성ㆍ우수성을 세계시장에 알리고 죽염업계가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준 식약청에 깊이 감사한다"고 전했다. 고길룡 전무는 "새 검사 방법이 시행되면 금속물질로 오인 받는 바람에 인체에 이로운 미네랄 등을 여러 차례 걸러내는 작업이 불필요해져 비용 절감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죽염시장은 연간 500억원(제조업체 매출 기준) 규모며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한 업체는 57개다.

기사프린트 창닫기
입력: 2012-07-26 17:11 / 수정: 2012-07-27 03:53


"죽염업계 살렸네" 감사패 받은 식약청장


"인체무해 입증해줘 감사"
이희성 식품의약품안전청장(사진 왼쪽)이 26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규제기관의 수장이 규제 대상인 기업들로부터 칭찬을 듣고, 감사패까지 받은 것은 이례적이다.

사연은 이렇다. 2010년 6월 문화방송은 소비자고발 프로그램을 통해 죽염에 들어 있는 금속이물질이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 이후 죽염 제조 중소기업의 판로가 막히고, 업계 전체적으로 위기에 봉착했다. 업계는 자체 연구를 통해 의혹을 해명하려 했으나 열악한 연구시설과 연구인력 부족 등으로 실패했다.

이때 식약청이 죽염 제조 현장을 찾아가 수많은 시료를 채취하고 이를 연구·분석해 이물질 내용을 상세히 규명하고, 이의 인체 무해성을 입증했다.

장락현 한국죽염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식약청의 도움은 우리 죽염업계로서는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 것과 같았다”고 말했다.

이희성 식약청장은 “식약청이 규제가 본업이긴 하지만 기업이 없다면 존재 의미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번 식약청의 사례는 규제 업무를 하는 정부기관이라도 자신의 해당 분야를 잘 살리면 중소기업에 큰 유익을 가져다 줄 수 있다는 좋은 본보기”라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psj@hankyung.com
기사프린트 창닫기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